21_칸의 제국 몽골 2019-02-20T10:17:56+00:00

Nomadic Empires of the Mongolian Steppes

칸의 제국 몽골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

2018.05.16 – 2018.07.17

  • 공연
  • 강연
  • 유료전시
조회 1874
방문 1790
재방문 1155

프롤로그. 몽골의 환경과 역사

몽골 사람들은 대체로 동서로는 다싱안링大興安嶺산맥에서 알타이산맥, 남북으로는 바이칼 호수에서 만리장성 사이의 땅을 주된 근거지로 살아왔다. 이 영역의 북쪽은 자작나무 숲이 빼곡한 시베리아로 이어지고, 남쪽은 점점 건조해져 삭막한 고비 사막에 다다른다. 그 중간에 대초원이 펼쳐져 있는데, 몽골 사람들은 이를 무대로 유목 생활을 꾸려 왔다. 이들 북방 유목민들은 번영과 쇠퇴가 반복되는 역사의 긴 여정 속에서 대제국을 건설해 동서 문화의 교류와 발달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등 세계사에 깊고 굵은 발자취를 남겼다. 

제1부. 제국의 여명

몽골에서 인류가 살기 시작한 것은 적어도 80만 년 전이었다. 몽골의 석기시대는 대형 석기를 주로 사용하던 구석기시대, 잘 가공된 세석기를 만들었던 중석기시대, 정형화된 석기를 사용하면서 토기를 제작하고 천이나 가죽으로 옷을 만들어 입으며 꾸미개로 몸을 치장하던 신석기시대로 구분된다.

청동기는 기원전 3,000년기 후반에 처음 나타났으며, 기원전 1,000년기 초반부터 널리 쓰였다. 이 시기에 사용하던 청동기에서 보이는 특징은 여러 동물 형상을 표현한 점이다. 히르기수르와 판석묘 등의 무덤에서 출토되는 청동기뿐 아니라 사슴돌과 바위그림에 다양한 동물의 형상이 새겨져 있다. 

제2부. 고대 유목 제국

몽골 지역에서는 기원전 3세기 무렵에 흉노匈奴가 최초로 국가를 세웠으며, 이어 유목 민족인 선비鮮卑와 유연柔然이 활동하였다. 6세기 중반부터 9세기 말까지는 돌궐, 위구르, 키르기즈가 세운 국가들이 몽골 지역을 지배했고, 10세기 초부터 거란이 등장하였다. 이처럼 여러 유목 국가 가운데 흉노 제국(기원전 3세기~기원후 1세기)과 돌궐 제국(552~745)의 유적이 최근에 활발하게 조사되어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

흉노는 중국 진秦나라(BC 221~BC 207) 및 한漢나라(BC 202~AD 220)와 맞설 만큼 강력했기에 동서 문명을 이어 주며 다양한 유적을 남겼다. 돌궐은 아시아 내륙의 초원과 오아시스 대부분을 하나로 통합한 거대 유목 제국으로 성장하였다. 그들이 만든 제사 유적에는 고대 돌궐 문자로 쓴 기록을 포함하여 돌궐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유산이 남아 있다.

제3부. 칭기스 칸의 몽골 제국과 그의 후예들

몽골은 13~14세기 태평양 연안에서 동유럽, 시베리아에서 남아시아에 이르는 역사상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초거대 제국을 건설하였다.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다리 역할을 하며 많은 국가와 종족의 정치, 경제, 문화 발전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다. 몽골 제국의 수도였던 카라코룸Kharakhorum과 타반 톨고이Tavan tolgoi의 무덤에서 출토된 유물들은 당시의 생활상을 잘 보여 준다.

14세기 중반을 전후해 붕괴된 몽골 제국은 초원으로 후퇴했으며, 17세기에 만주인들이 세운 청 제국에 복속되었다가 1911년에 독립을 선포하였다. 티베트 불교는 16세기부터 널리 퍼졌는데, 정주定住 생활과 불교 사원 주변의 도시화 등 앞 시기와 다른 사회 변화를 가져왔다. 그 모습은 대승 운두르 게겡 자나바자르Undur Gegeen Zanabazar(1635∼1723)가 세운 사원과 여러 작품에 고스란히 드러난다.

* 하기 일정은 사정에 따라 변동될 있습니다.

“칭기스 칸과 몽골제국”
김호동(서울대학교 교수)
2018.6.8(금) 14:00 대강당

이미지

총 9개의 이미지

위치

소개영상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 1층

국립중앙박물관의 다른전시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